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보기
  • 홈 
  • 행정정보
  • 여수소식
  • 여수핫이슈

여수핫이슈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구글 워드다운 엑셀다운 인쇄

yeosu

전체 : 1937, 페이지 : 1/388
  • 폐회식 (5) 행정 [전남체전] 제56회 전남체전 ‘폐회’…여수에서 전남도민 ‘하나’ 돼

    23일 4일간 대단원 막 내려…차기 체전 개최지 영암군 여수시 종합우승 2연패, 최우수선수 볼링 3관왕 김예솔 여수시(시장 주철현)에서 개최된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대화합체전’, ‘문화관광체전’, ‘안전체전’, ‘경제체전’ 목표를 달성하며 23일 폐회했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이하 전남체전)의 종합우승은 여수시가 차지했다. 대회 최우수선수상의 영예는 볼링에서 3관왕을 차지한 곡성군 김예솔(여,20) 선수에게 돌아갔다. 다음 대회인 제57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영암군에서 개최된다. 제56회 전남체전은 지난 20일부터 4일간 여수시 진남경기장 등에서 23개 종목으로 펼쳐져 7000여명의 선수를 포함한 30만 여수시민과 200만 도민이 함께하는 축제의 장이 됐다. 지난 19일 영취산 진례봉에서 채화돼 22개 시․군 선수들의 뜨거운 열정만큼 활활 타오르던 성화도 대회가 폐막함에 따라 그 역할을 마쳤다. 폐회식은 23일 오후 3시 진남실내체육관에서 대회 하이라이트 영상과 함께 시작됐다. 여수시는 제55회 전남체전에 이어 종합우승 2연패를 달성하며 개최지의 위상을 드높였다. 2위는 순천시, 3위는 광양시가 차지했다. 목포시, 신안군, 영암군, 보성군은 그 뒤를 이었다. 대회 성적발표와 시상에 이어 김갑섭 전라남도 행정부지사는 폐회사를 통해 “다양한 대회기록과 감동적인 장면이 나온 성공적인 대회였다”며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해주신 여수시 관계자와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은 자원봉사자, 성숙한 질서의식을 보여준 도민 덕분에 선수들이 좋은 경기를 펼칠 수 있었다”며 대회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축하했다. 4일간 선수들과 함께 경기장을 지켰던 대회기를 전동평 영암군수에게 전달한 주철현 여수시장은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가 200만 전남도민이 스포츠를 통해 화합하고 소통하는 장이 돼 감격스럽고 기쁘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여수에서 쌓은 아름다운 추억과 우정을 소중히 간직하자”고 환송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대회 준비를 위해 애써주신 관계자, 자원봉사자, 각 분야에서 두 팔 걷고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해양관광 여수에서 하나되는 전남의 힘!’을 구호로 지난 20일부터 시작된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김홍식 전라남도 체육회 상임부회장의 폐회선언과 함께 성화가 소회되며 전체 일정이 마무리됐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에서 개최지 여수시가 종합 1위를 차지했다.(위 사진부터) 23일 여수시 진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폐회식에서 주철현 여수시장이 환송사를 전하고 있다. 23일 여수시 진남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폐회식에서 주철현 여수시장이 김갑섭 전라남도 행정부지사에게 대회기를 반납하고 있다.

    2017-04-23
  • 부대행사 (3) 행정 [전남체전] 여수시, 다양한 즐길거리로 전남체전 즐거움 ‘선사’

    상설공연, 윷놀이․농악 경연대회…선수단․관람객 한마당 먹거리장터, 특산품․체험부스도 관람객들 발길 ‘끌어’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이하 전남체전)가 다양한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관람객들에게 선사하며 나흘간의 일정을 마치고 폐회했다. 여수시(시장 주철현)는 13년 만에 개최하는 전남체전에서 200만 도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주 경기장인 진남경기장 일원에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했다.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진남경기장 농구장에 마련된 상설무대에서는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읍․면․동 주민자치센터 프로그램 경연대회,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버스커 공연, 즉석 퀴즈 등에 34개 팀이 참여해 관람객들에게 실력을 뽐냈다. 21일은 윷놀이 경연대회도 열렸다. 여수시 27개 읍․면․동 윷놀이 선수들과 응원단은 “윷이야! 모야!”를 외치며 열띤 대결을 펼쳤다. 진남경기장 야외무대에서는 23일 농악경연대회도 개최됐다. 경연대회에 참여한 농악단의 구성진 가락은 즐거운 축제 분위기를 이어갔다. ‘여수의 맛’을 알리는 먹거리장터도 열렸다. 여수시새마을부녀회, 여성단체협의회, 한국생활개선여수시연합회 등은 음식부스 운영을 통해 선수단과 관람객들에게 식도락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갓김치, 방풍차, 해풍쑥차 등 여수의 특산품을 알리는 판매부스도 운영됐다. 이외에도 페이스페인팅, 스포츠과학센터, 다육이체험, 플라워엽서만들기, 건강검진센터 등 체험부스도 관람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전남체전의 중요한 목표인 대화합체전과 문화관광체전을 위해 관람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문화예술행사를 마련했다”며 “대회기간 경기장 주변에서 진행된 부대행사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데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22일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주 경기장인 여수시 진남경기장 일원에서 주민자치센터 및 평생교육기관 작품경연대회가 펼쳐지고 있다.

    2017-04-23
  • 1 행정 [전남체전] ‘여수에서 하나되는 전남의 힘’ 전남체전 열전 ‘돌입’

    20일 진남경기장서 개회…23일까지 4일간 일정 시작 성화점화 전남대 정병석 총장…여수캠퍼스 100주년 기념 여수시 영취산 진례봉에서 채화된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의 성화가 진남경기장 성화대의 불을 밝히며 4일간 열전을 알렸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이하 전남체전)의 개회식은 ‘여수의 문, 활짝 열다!’를 주제로 20일 오후 6시부터 진남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영암군 선수단을 시작으로 22개 시․군 선수단이 입장을 마친 후 장만채 전라남도교육감은 “지금부터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의 개회를 선언합니다”라고 대회 개회를 선언했다. 주철현 여수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30만 여수시민들이 13년 만에 전남도민과 선수단과의 만남을 위해 최선을 다해 전남체전을 준비했다”며 “여수시의 낭만과 열기를 듬뿍 받고 시․군을 대표해 경기장에서 선전하시기를 기원한다”고 환영했다. 이어 이낙연 전남지사는 “전남체육회가 통합한 이후 처음 열리는 이번 여수 대회가 전남의 체육발전과 도민의 화합에 이바지하는 성공적인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대회사를 전했다. 개회식의 꽃인 성화점화는 여수의 수영 꿈나무 김민섭 선수와 전남대학교 정병석 총장이 맡았다. 정 총장은 지역 대표 교육기관인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의 개교 100주년을 30만 여수시민과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축하하기 위해 점화주자로 나섰다. 성화 점화에 앞서 발표된 선수단 입장상은 목포시, 구례군, 강진군 선수단이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개회식을 시작으로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는 ‘해양관광 여수에서 하나되는 전남의 힘!’을 구호로 오는 23일까지 여수 진남경기장 등에서 23개 종목으로 펼쳐진다. 한편, 이날 개회식 공식행사에 앞서 진행된 식전행사에서는 여수시립국악단 모듬북 공연, 판페라 이순신 갈라 퍼포먼스, Let’s go 여수 비전 퍼포먼스 등이 펼쳐졌다. Let’s go 비전 퍼포먼스는 여수의 미래 비전을 표출하는 퍼포먼스로 아름다운 여수의 바다와 행복한 여수시민, 여수와 함께 화합하는 전남도민의 희망을 담아 선수단과 관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대회기 입장(위 사진부터),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개회 선언,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성화점화

    2017-04-21
  • 2 행정 [전남체전] 여수시 첫 시도, 전남체전 SNS 생중계 ‘인기’

    19일~20일 성화봉송 생중계 조회수 1만5000여건 개회식 6800건…경기 주요장면, 폐회식 등도 준비 여수시(시장 주철현)가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에서 역대 대회 중 처음으로 시도한 ‘페이스북 생중계’가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영취산 성화채화부터 20일 진남경기장 성화대 점화까지 이틀간의 성화 봉송과정 생중계는 1만5000여건의 높은 조회 수를 기록했다. 이어 20일 오후 5시부터 ‘여수의 문, 활짝 열다!’를 주제로 진남경기장에서 개최된 개회식 생중계의 조회 수도 6800여건으로 집계됐다. 현장을 찾지 못한 도민들의 아쉬움을 달랠 만했다. 생중계 시청자들은 “생방송 좋아요”, “실시간 생방송 생동감 있네요”, “베트남 호치민에서도 보고 있습니다”, “현장에 있는 기분이네요. 라이브방송 최고네요”라는 댓글을 남기며 성화 봉송과정과 개회식의 생생한 현장을 지켜봤다. 시는 앞으로 남은 대회기간 주요경기의 준결승전․결승전 장면과 23일 폐회식의 생중계도 진행할 계획이다. 생중계 시청방법은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페이스북에서 ‘전라남도체육대회’를 검색하거나 접속주소(https://www.facebook.com/yeosujnsf)를 직접 입력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성화봉송과 개회식의 생중계에 보여준 여수시민과 전남도민의 관심에 감사드린다”며 “남은기간 대회의 생생한 현장을 전해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성화의 안치를 위해 봉송주자가 여수시청 현관으로 들어오는 모습이 생중계되고 있다.

    2017-04-21
  • 1 행정 [전남체전] 여수시청 안치 전남체전 성화, 개회식 향해 ‘출발’…나흘간 ‘열전’

    19일, 39개구간 66.4km 봉송 후 여수시청 안치 20일 진남경기장 도착 후 개회식, 폐회식은 23일 22개 시․군 선수 7000여명, 23개 경기종목 참여 여수시청에 안치된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성화가 개회식을 향해 힘차게 출발한다. 19일 여수시 영취산에서 채화된 성화는 봉송 첫날 39개 구간 66.4km를 이동한 후 여수시청에 안치됐다. 성화는 20일 9개 구간 7.2km를 거쳐 오후 3시경 개회식이 열리는 진남경기장에 도착 예정이다. 여수시(시장 주철현)는 봉송된 성화를 진남경기장에 점화하며 4일간의 본격적인 대회일정에 돌입한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이하 전남체전)는 ‘해양관광 여수에서 하나되는 전남의 힘!’을 구호로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여수 진남종합경기장 등에서 23개 종목으로 펼쳐진다. 성화 19일 영취산서 채화, 이틀간 49개 구간 73.6km 봉송 전남체전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는 19일 영취산 진례봉에서 채화됐다. 주철현 여수시장과 이선효 여수시의회 부의장, 김광중 여수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각각 초헌관, 아헌관, 종헌관을 맡아 성화채화 전 전남체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제례를 주관했다. 이어 칠선녀 성무 공연과 함께 주선녀가 채화한 성화는 최초 봉송주자인 김현규(남.52)씨에게 전달됐다. 성화는 이틀간 380명의 봉송주자를 통해 지역 49개 구간을 거쳐 20일 오후 진남경기장 성화대의 불을 밝힌다. 개회식 20일 오후 5시 진남경기장, 폐회식은 23일 개회식은 오는 20일 오후 5시부터 ‘여수의 문, 활짝 열다!’를 주제로 진남경기장에서 열린다. 판페라 이순신 갈라 퍼포먼스, LETS ~ GO 여수 비전 퍼포먼스 등 공연을 시작으로 선수단 입장, 개회선언, 대회기 게양, 성화점화 등이 이어진다. 공식 행사를 마치고 선수단 퇴장 이후에는 MBC가요베스트 축하쇼, 멀티미디어 불꽃쇼도 진행된다. 폐회식은 오는 23일 오후 2시부터다. 시군 선수단 도열과 함께 종합 성적이 발표되고 시상이 진행된다. 이어 차기 대회 개최지인 영암군에 대회기가 전달되고 성화가 소화되며 전체 일정이 마무리된다. 전남도 22개 시․군 7000여명 선수단, 23개 종목 참여 이번 전남체전에서는 전남도 22개 시․군 7000여명의 선수단이 23개 종목에서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룬다. 정식종목은 21개로 육상, 축구, 사격, 정구, 배구, 탁구, 씨름, 궁도, 복싱, 배드민턴, 태권도, 유도, 볼링, 검도, 수영, 골프, 역도, 바둑, 사이클, 테니스, 농구 등이다. 시범종목으로는 당구, 전시종목으로는 카약이 진행된다. 대회 첫날인 20일에는 볼링, 검도, 골프 3종목의 경기가 있고, 21일은 마라톤, 사이클, 수영, 바둑, 카약을 제외한 전 종목 경기가 일제히 펼쳐진다. 30만 시민, 200만 도민 화합…문화예술행사․참여프로그램 ‘다양’ 시는 이번 대회를 관람객 모두가 참여하는 축제로 만들고자 경연대회, 시․군 홍보관, 먹거리장터, 특산품판매장 등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와 참여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진남경기장 일원에서는 분재전시회, 주민자치센터 및 평생교육기관 경연대회, 청소년 댄스 경연대회, 읍면동 윷놀이 경연대회, 전통풍물놀이 한마당 등이 진행된다. 또 종화동 해양공원 등에서는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공연이, 거북선공원과 성산공원에서는 가요, 색소폰, 국악공연이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성화 봉송부터 경기 주요장면, 휴대폰으로 바로 ‘시청’ 한편, 전남체전의 생생한 현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휴대폰으로 바로 볼 수 있다. 시는 페이스북에 ‘전라남도체육대회’ 전용채널을 개설하고 이를 통해 성화봉송, 개회식, 폐회식 등 행사와 주요 경기 실황을 생중계한다. 19일 영취산 성화채화부터 여수시청 안치까지 성화 봉송과정 생중계는 1만4000여건의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다. 접속방법은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주소(https://www.facebook.com/yeosujnsf)를 직접 입력하거나 페이스북에서 ‘전라남도체육대회’를 검색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13년 만에 여수에서 개최되는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를 모든 참여자들이 화합하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며 “대회기간 안전사고 발생 예방과 시민 불편 최소화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제56회 전라남도체육대회 성화 봉송 첫날인 19일 주철현 여수시장이 영취산에서 채화돼 39개 구간을 돌고 여수시청 현관에 도착한 성화를 안치하고 있다.

    2017-04-20
  • 담당자 공보담당관 홍보 조지훈
  • 연락처 061-659-3027
  • 갱신일 2015-11-25